Skip to content
조회 수 5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보지 않던 것, 가지 않던 곳, 듣지 않던 말

 

 

 

타야하는 505번 버스를 기다리다. 어여쁜 여인의 지나감에 타지도 않을 버스에서 시선을 떼지 못했다.

그러다 문득이 '내가 타지도 않을 버스를 유심히 본적이 있던가?' 라는 생각이 들었다.

평소 기다리던 버스가 아니라면 고개를 떨구고 핸드폰을 봤을텐데, 오늘은 들고있던 핸드폰을 주머니에 넣었다.

 

그러고는 정류장에 정차하는 버스들을 세세하게 관찰했다. 사람은 많은지 주로 어떤 사람들이 있는지 버스의 색상은 무엇인지

기사분은 어떤 모습인지 광고는 무엇이 붙어있는지

 

별거 아닌 것 같으면서도 새로운 것들은 만난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이내 버스에 타서는 창박을 바라보고

평소에 보지 않는 방향을 보았다. 매번 다니던 길임에도 불구하고 놓쳤던 수많은 풍경들이 펼쳐졌다.

 

그리고 버스에 안에 들리는 사소한 소음에 귀를 귀울였다. 통화하는 사람들의 목소리 서로 떠드는 수다들

핸드폰 넘어로 인강을 들으며 육성으로 따라하는 소리, 버스내에 울려 퍼지는 정류장 안내와 광고

 

 

 

새로운 것으로 환기를 하고자 했던 나였는데 새로운것이 아니라 못내 아쉬워 미련이 있던 것을 찾아 행한것은 아니였나싶다.

정작 새로운 것들은 내주위에서 찾을 수 있었는데 말이다.

보지 않던 것을 보고 가지 않던 곳을 가며 듣지 않던 말을 듣는다면 이 모두가 새로움으로 나에게 선물을 안겨주었을텐데

 

 

 

환기를 위해 결심했던 행위가 일단락되었고 다시금 자극제를 찾으려 꿈틀거리고 안달나 있는 나에게 좋은 기회가 생겼다.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87 [개판오분전] 자신감이 가득찬 글을 쓸때 이형구 2019.01.05 68
586 [개판오분전] 성급함으로 대처하다. 이형구 2019.01.03 57
585 [무엇인가?] 책에서 배우는 또 다른 사람들 이형구 2018.12.26 57
» [무엇인가?] 보지 않던 것, 가지 않던 곳, 듣지 않던 말 이형구 2018.12.17 59
583 [개판오분전] 인로즈닷컴은 분명하게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형구 2018.12.04 70
582 [개판오분전] 누군가 이루어 줄 것이라는 오해 이형구 2018.11.13 58
581 [무엇인가?] 그 사람의 환경과 상황들이 그 사람의 세상이 된다. 이형구 2018.11.13 65
580 [개판오분전] 올해도 단풍구경은 물건나간다. 1 이형구 2018.11.03 64
579 [개판오분전] 수 많은 이야깃 거리 2 이형구 2018.09.29 93
578 [무엇인가?] 그래 그럴 수 있지, 그래 그럴 수 있어 이형구 2018.09.29 59
577 [개판오분전] 기다리는게 점점 지겹고 힘들어지는 이때 이형구 2018.08.27 60
576 [개판오분전] 잘 살꺼라는 확신은 들지 않는다만 이형구 2018.08.21 34
575 [무엇인가?] 수년전 갔었던 '팔당냉면'이라고 있었는데... 이형구 2018.08.15 47
574 [개판오분전] 그냥 좀 안타까운 것 들이 많다. 이형구 2018.08.01 41
573 [싸이코짓] 센치해지는 밤입니다요 이형구 2018.07.08 28
572 [개판오분전] 작금의 사태를 지켜보며 이형구 2018.06.26 36
571 [개판오분전] 래경아 나 소개팅 시켜줘야 하지 않냐? 1 이형구 2018.05.21 37
570 [개판오분전] 상대의 베품으로 상대를 평가하지 않기를바란다. 1 이형구 2018.05.05 53
569 [개판오분전] 정신병자 이형구 2018.04.29 26
568 [기타] 반야심경 현대어 번역 이형구 2018.04.13 49
567 [개판오분전] 무엇을 어떻게 말해야할지를 모르기에 이형구 2018.04.12 21
566 [기타] <부고> 이형구 2018.04.06 37
565 [무엇인가?] 주위에 아픈 이가 있고 간병을 하신다면 간병일기를 쓰세요 1 이형구 2018.03.16 30
564 [개판오분전] 내가 바란 나의 모습이 아닌 누군가 바라봐줄 나의 모습 이형구 2018.03.13 22
563 [개판오분전] 지친 몸을 이끌고 집으로 들어와 이형구 2018.02.22 1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25

쿠폰 사용 | 포인트 복권 | 가위바위보 | 포인트 로또


Copyright 2004-2021 inrose.com All rights reserved ( chodadoo@inrose.com )
이메일주소 집단수집 거부 | Prohibition of unauthorized collection of e-mail addresses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