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개판오분전]
2020.09.17 11:45

모바일 게임 과금 경험

조회 수 6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모바일 게임 과금 경험

 

몇번 모바일 게임에 과금을 한 적이 있다. 그래봐야 천원에서 이천원 ? 정말 많다 싶으면 오천이 최대였다.

게임에 과금을 한다는거에 대한 거부감도 거부감이지만, 그 가치를 인정 할 수가 없었다.

실물이 없는 형태로 무언가를 구매한다는게 어떠한 가치를 만드는가에 대해 아직도 잘 모르겠다.

(물론 타인에 대한 잣대를 이야기 하는건 아니다. 그들이야 어떠한 가치를 갖던지 말던지)

 

친구들과 오랜만에 모여 치맥을 즐기는데 '바람의나라'가 모바일로 출시되었다고 같이 해보자고

옛 추억에 떠올라 감성에 젖었고 이내 게임을 설치해서 플레이하기 시작했다.

물론 나는 과금할 생각이 없었고, 과금러들이 뭐 어떻게 플레이 하던간에 신경치 않았다.

 

그런데, 친구들과 문파(길드)를 만들고 운용하려니 문파 버프라는게 있었다. 나는 이거를 쓰려면 과금을 해야하는 줄 알고

'나를'위해서 보다는 '우리'를 위한 유흥비 정도로 생각하고 이내 과금을 하게되었다.

그런데 왠걸? 잘 못 안거였고 이내 과금한 금액은 고스란히 계정에 남아있게 되었다. 쓰기는 써야겠고

자연스레 게임 플레이에 좀 더 편의를 제공해주는 것을 구매 진행하였고 그 편리를 맛보고 어느새인가 나는

20만원이 조금 넘는 돈을 과금하고 있었다.

 

뭐... 백수 긴간차에 심심하니 이래저래 노느라 들어간 비용이라고 생각하면 큰 금액도 아니고 크게 후회치 않을만 했다.

그런데 ! 그런데 ! 이놈의 게임이 개판 오분전이 마구 되는 것을 보고... 온갖 버그에 기본적인 게임 플레이조차 엉망인 상태이며

과금의 가치에 비정상적인 방식으로 변화를 가져오는 행태를 방관하는 제작 & 운영을 보며...

화딱지가 치밀어 올랐다. 뭐 이런 거지 같은데 돈을 쓴건가? 그제사 후회가 밀려오고 과금욕구를 완전 잠재울 수 있었다.

 

이제는 단순히 소비를 넘어 소비자의 권리를 앞세우어 올바른 탈출 방안을 모색중에 있다.

 

내 상황이 이렇다보니 최근에 이러한 인게임 과금 형태를 많이 찾아보고 관심 깊게 관련 문화를 탐색하니...

참 많은 문제가 있어 보였다. 그 게임이 어떤지는 아직까지 크게 문제 삼고 싶지 않다. 다만 '소비자의 권리'나 '공정한거래'에 빗대어

보호받지 못하고 있는 소비자의 권리 장전이 좀 더 되어야 하지 않나 싶다.

 

구매한 옷 조차도 막상 입어보니 마음에 안들어서 환불할 수 있는데 실물이 없는 디지털 재화는 여러 이유를 대며 환불이 너무 어렵게 되어있다.

 

아... 이런거 이야기 하려던건 아닌데... 또... 뒤죽박죽이네 글 쓰면서 계속 빡치나 봄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2 [개판오분전] 시즌권을 끊기는 끊었는데... new 이형구 2021.10.21 0
611 [무엇인가?] 아무도 없다. 이형구 2021.09.07 8
610 [개판오분전] 화해하는 방법을 몰라 모두를 그렇게 떠나보냈습니다. 이형구 2021.08.25 7
609 [개판오분전] 맞지 않는 옷을 걸치고 이형구 2021.08.19 7
608 [무엇인가?] 기성 문화에 맞추어 살아 간다는 건 이형구 2021.08.10 6
607 [개판오분전] 나는 하고 싶은 걸 하고 싶단 말이다. 이형구 2021.07.24 11
606 [무엇인가?] 나는 왜? 결혼을 갈망했었지? 이형구 2021.06.24 11
605 [무엇인가?] 아무말도 하고 싶지 않고 아무말도 듣고 싶지 않다. 이형구 2021.06.20 8
604 [무엇인가?] 안부 이형구 2021.05.18 13
603 [개판오분전] 조용한 퇴근길 이형구 2021.04.23 18
602 [기타] '나들이' 분류를 모두 삭제하다. 이형구 2021.04.14 21
601 [개판오분전] 그저 새 글이 오래되어서 적는다. 이형구 2021.04.10 16
» [개판오분전] 모바일 게임 과금 경험 이형구 2020.09.17 67
599 [개판오분전] 됐다. 이제 정리 정돈을 시작하자. 이형구 2020.05.19 65
598 [무엇인가?] 캬아 ~ 인생 제 2막의 시작입니다. 이형구 2020.05.11 102
597 [무엇인가?] 첫 동창회 참석 이형구 2020.02.08 87
596 [개판오분전] 2020년 01월 01일 이형구 2020.01.01 77
595 [개판오분전] 내가 얻는 것들에 대한 가치 그리고 그 기준 이형구 2019.08.20 102
594 [무엇인가?] 다들 나를 떠나간다는 생각이 들때 쯔음 이형구 2019.08.20 110
593 [무엇인가?] 내 오랜 'daum.net' 계정을 삭제하며... 이형구 2019.07.18 113
592 [무엇인가?] 사랑 이형구 2019.05.20 130
591 [개판오분전] 짐 짊 이형구 2019.03.29 173
590 [개판오분전] 다형성 이형구 2019.02.10 78
589 [개판오분전] 학생이 공부를 안하면 가장 많이 남는 것 이형구 2019.01.31 99
588 [무엇인가?] 이래 저래 바삐 움직여본 한 주 이형구 2019.01.27 7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25

쿠폰 사용 | 포인트 복권 | 가위바위보 | 포인트 로또


Copyright 2004-2021 inrose.com All rights reserved ( chodadoo@inrose.com )
이메일주소 집단수집 거부 | Prohibition of unauthorized collection of e-mail addresses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